티스토리 뷰

20170303 [이정미 보도자료] 돌고래 사육시설 '제주 퍼시픽랜드' 합동조사 실시

정의당 이정미 의원, 제주 돌고래 사육시설 합동조사 실시

- 민관 합동점검 마지막 일정으로 제주 퍼시픽랜드 현장조사 실시
- 이정미 의원, 동물자유연대, 핫핑크돌핀스, 동물권단체 케어, 환경부, 해수부 참여
- 합동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돌고래 사육시설 개선 및 수출입 제한 방안 검토 예정


정의당 이정미 의원(비례대표)은 오늘(3일) 돌고래 사육시설 제주 퍼시픽랜드 민관 합동점검 현장조사에 나선다.
 
지난 2월 13일 울산 남구청이 수입한 돌고래의 죽음으로 해양포유류의 수입금지에 대한 요구가 거세지는 가운데 이정미 의원은 2월 21일 멸종위기종인 해양포유류 전시·교육을 금지하고 시설관리를 강화하는 <돌고래보호법(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발의 한 바 있다.
 
이어서 이정미 의원의 제안에 의해 이정미의원실, 동물자유연대, 핫핑크돌핀스, 동물권단체 케어와 환경부, 해수부가 참여하여 돌고래 사육장에 대한 민·관합동 현장조사를 3월 3일부터 현재까지 진행하고 있다. 오늘 현장조사는 그 일환으로 이루어지는 것이다.
 
민관 합동점검단은 오늘 제주도에서 2개조로 나뉘어 마린파크, 퍼시픽랜드, 아쿠아플라넷 제주 등 3곳을 점검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이정미 의원은 환경부, 해수부, 동물보호단체와 함께 제주 중문관광로에 있는 퍼시픽랜드에 대한 현장점검에 나선다.
 
민·관합동조사에서는 시설관리(수온, 수질, 조명, 소음 등), 돌고래의 건강관리 (사료급식방법, 건강관리차트, 수의사 등) 실태를 점검할 예정이다. 합동조사는 현장 브리핑, 시설점검, 질의응답순으로 진행되며, 합동조사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정의당 이정미 의원은 “이번 합동조사를 통해서 돌고래 사육시설 관리가 강화되어야 하고, 수입 및 반입된 돌고래가 교육전시용으로 사용하지 못하는 시발점이 되어야 한다”며 “울산 남구청의 큰돌고래 수입과 죽음을 교훈삼아 우리나라도 큰돌고래 등 해양포유류 시설의 기준을 강화하고, 헝가리, 인도, 칠레, 코스타리카, 미국처럼 점차 돌고래 쇼 등을 전면 폐지하고 고래류의 수족관을 없애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환경부와 해수부는 합동조사결과와 이정미의원 법안, 동물단체, 돌고래 사육업체 등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돌고래 관리방안 개선, 고래류 전시 및 수입 등의 제도를 보완할 예정이다.


[첨부] 3월3일(금) 민관 합동점검 일정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cent Comments